BNK경남은행, 경남지역 중소기업 육성 나선다
BNK경남은행, 경남지역 중소기업 육성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NK경남은행-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2019년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 체결
황윤철 BNK경남은행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권영학 청장이 '2019년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NK경남은행
황윤철 BNK경남은행 은행장(사진 오른쪽)과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권영학 청장이 '2019년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BNK경남은행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BNK경남은행은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2019년 지역 중소기업 육성을 위한 공동사업지원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지역 중소기업 활성화와 지역·고객가치 실천을 위해 상호 협력에 힘쓴다. 특히 ▲경남지역 창업벤처 페스티벌 ▲경남 메이커 페스티벌 ▲경남지역 채용박람회 등을 개최해 인력난 해소와 창업 붐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항노화·바이오산업 맞춤형 수출지원 ▲경남 중소기업 희망포럼 ▲경남 청년 창업가 네트워크 지원▲중소기업 우수 장기재직자 포상 등 프로그램 운영과 지원을 통해 역량강화와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황윤철 행장은 “지역 경제의 중심인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해마다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협력사업을 발굴해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4차 산업혁명, 스마트공장, 신성장동력 발굴에 관한 협력사업이 추가된 만큼 지역 중소기업에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남은행은 지난 2012년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과 ‘경남엔젤투자매칭펀드’ 조성을 시작으로 지역 중소기업 육성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중소기업 창업뿐만 아니라 벤처 기반 조성, 일자리 창출, 수출지원 등의 성과를 내며 모범사례로 꼽히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