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벅스, 올해 2분기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 스타트
스타벅스, 올해 2분기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 스타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7일부터 9일간 서류접수 진행하며 전국 매장에서 근무할 장애인 파트너 모집
사진 / 스타벅스
사진 / 스타벅스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법정 장애인 의무 고용률(3.1%)을 뛰어넘는 4.3%의 높은 장애인 고용률을 자랑하며 편견 없는 채용에 앞장서오고 있는 스타벅스커피 코리아가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함께 4월 17일부터 25일까지 9일간 2019년 2분기 장애인 바리스타 채용을 위한 서류접수를 진행한다.

입사 희망자는 모집 기간 동안 스타벅스 채용 사이트 또는 장애인고용포털사이트 간편 우리지사 채용정보를 통해 지원 가능하며, 이후 면접 전형과 최대 5주간의 장애별 맞춤 바리스타 교육을 이수한 이후 최종 평가를 거쳐 6월 중에 입사해 전국 매장에서 근무하게 될 예정이다.

바리스타 맞춤 교육은 거주 지역에 따라 나눠져 진행되며, 스타벅스 전문 강사진이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의 전문 직무지도원과 함께 바리스타 양성을 위한 이론적 지식 교육부터 실습을 비롯해 장애별로 체계적인 교육 과정을 제공한다.

스타벅스는 채용 이후에도 평생 직장으로서 직무 적응과 고용 안전을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한편 스타벅스에는 4월 현재까지 청각, 지적, 지체 등 360명의 장애인 바리스타가 전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중증 장애를 2배수로 하는 법적 장애인 근로자수는 651명으로 전체 임직원 대비 4.3% 고용률을 보이고 있다. 이 중 중증은 291명, 경증은 69명으로 차별 없는 동등한 승진 기회를 부여해 현재 50명이 중간 관리자 직급 이상으로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