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중천 체포했는데 김학의는?…황교안 수사해야”
민주당, “윤중천 체포했는데 김학의는?…황교안 수사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檢, 책임자 전원 법의 심판대에 올려야 할 것”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8일 검찰 수사단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뇌물수수 및 성범죄 의혹의 핵심인물인 건설업자 윤중천 씨를 전격 체포한 것과 관련 “김 전 차관은 야밤에 해외로 도주하려다 출국금지 조치를 받고 공항에서 붙잡힌 전력도 있는데, 왜 아직도 신병확보를 하지 않는지 국민들은 의아해 한다”고 지적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검찰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히 수사해 특수강간과 뇌물 등 김 전 차관을 둘러싼 모든 의혹을 밝히고, 수사외압 의혹과 관련된 책임자 전원을 법의 심판대에 올려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더욱이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도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된 만큼, 김 전 법무부 차관–황교안 전 법무부 장관–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이어지는 위계체계의 징검다리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서도 수사해야 한다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높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 또한 스스로의 주장처럼 떳떳하다면, ‘셀프 특검’ 같은 꼼수나 부릴 것이 아니라 진실을 밝혀 누명을 벗으려 하는 게 마땅한 처사”라며 “곽 의원을 앞세워 얼토당토 않는 ‘문다혜 특위’ 같은 것을 만들어 검찰의 세 번째 재수사마저 방해하고 또다시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는 것은 스스로 각종 의혹을 인정하는 것과 다르지 않다”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검찰은 벌써 세 번째 재수사인 만큼, 이번에야말로 조직의 명운을 걸고 성역 없는 수사해 김 전 차관에 대한 모든 의혹을 명백히 밝히고 국민적 의혹을 말끔히 해소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