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석방 하루 만에 출근...'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도정 챙긴다'
김경수, '석방 하루 만에 출근...'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도정 챙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도정 공백 소홀히 한 데 대해서 송구하고 죄송하다"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보석으로 석방 된지 하루 만에 김경수 지사가 도정 업무를 시작한다.

18일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가 전날 보석으로 풀려난 김경수 지사가 도청에 출근했다.

출근길 취재진들이 모인 자리에서 김경수 지사는 “경남도민들께 그동안 도정 공백을 소홀히 한 데 대해서 송구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 번 드린다”며 “박성호 통영부지사를 중심으로 경남도청 직원들과 도민들께서 그 빈 자리를 잘 메워주신 데 대해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경남도정을 하나하나 챙겨나가겠다”며 “현안들은 지금부터 하나하나 또박또박 챙겨보며 급한 일부터 정리가 되는 대로 우리 언론과 도민들께 입장을 밝히고 하나하나 풀어나갈 수 있도록 그렇게 하겠다”고 했다.

특히 “우선 경남도민들께서 도정 공백이라고 하는 우리 경남의 위기를 그동안 하나하나로 단결되어서 기회로 만들어오셨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경남도민은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저력이 있는 그런 분들”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지금의 어려운 경남 위기를 도민들과 함께 반드시 새로운 기회로 만들 수 있도록 함께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또 김경수 지사는 말미에 “(지금은) 도정공백을 메우는 아주 중요한 시간이라고 생각하므로 앞으로는 재판과 도정을 병행하면서 도정에 다시는 지난번과 같은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