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될 듯’…금호그룹 경영정상화 가닥?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 지분 매각될 듯’…금호그룹 경영정상화 가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호산업, 금호아시아나 지분 3000억원 보유
ⓒ 아시아나항공
ⓒ 아시아나항공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15일 채권단의 압박에 금호아시아나그룹 경영정상화 자구안에 아시아나항공 매각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금호그룹 경영정상화 방안에 관심이 쏠린다.

그룹 측은 오전 산업은행과 자구계획 수정안을 조율하고, 이 과정에서 추가 안건에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매각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산업은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가진 최대주주이고, 금호산업은 금호고속이 45.3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 지분을 매각대금은 3000억원 정도로 평가된다.

이 금호고속의 최대주주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인데, 지난 9일 자구안에는 박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담보로 맡기겠다는 박 전 회장의 퇴진을 포함한 자구안을 제출했다.

5000억원의 지원금을 요청하고 경영정상화가 3년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아시아나항공을 팔겠다는 입장이었지만, 채권단은 이를 ‘시간끌기용’이라며 하루만에 되돌려보냈다. .

아시아나항공은 25일 600억원의 회사채 만기를 코 앞에 두고 있다. 이를 못 넘기면 1조원 규모의 자산유동화증권을 조기상환해야 하는 상황이다.

아시아나 항공을 매각할 경우 통매각하거나 에어부산이나 에어서울 등 아시아나항공 자회사를 분리매각하는 방안도 거론되고 있다. .

아시아나항공은 에어서울 100%, 에어부산의 44.2%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고, 아시아나IDT(76.2%) 아시아나에어포트(100%) 아시아나세이버(80%) 아시아나개발(100%)을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이 매각되면 금호그룹에는 금호산업과 금호고속만 남게된다. 아시아나항공은 그룹 매출의 64%를 차지하고, 자산규모도 60%수준이기 때문에 그룹의 규모는 40%이하로 축소된다.

이번 아시아나항공 매각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으로 금호그룹은 자체 경영정상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금호 측이 신용등급이 상향되고 이를 바탕으로 유상증자 등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