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형재난 때마다 정치공방 벌이는 악순환 끊어내야”
황교안 “대형재난 때마다 정치공방 벌이는 악순환 끊어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 같은 사고, 다시 발생해선 안 돼…정부와 협력할 부분 있다면 적극 할 것”
황교안 자유한국당 당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상민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대형 재난사고가 발생할 때마다 정치공방만 벌이고 정작 중요한 대책마련에는 소홀했던 악순환을 우리가 끊어낼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강원도 산불, 포항지진 등 대형재난이 발생한 곳들을 다녀보니 우리 사회에 고칠 것이 여전히 많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세월호와 같은 대형안전사고가 결코 다시는 발생해선 안 된다. 국민 모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야말로 희생하신 분들의 넋을 진정으로 위로하는 길”이라며 “우리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다시 점검하고 근본적 해결책을 찾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국민안전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여야가 있을 수 없다”며 “우리가 앞장서서 선제적으로 챙겨야 될 일은 챙기고, 정부와 협력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적극 협력해나가겠다”고 천명했다.

다만 그는 강원도 산불과 관련해선 “산불 당시 문 대통령 행적에 대해 일부 유튜버들이 문제제기를 한 바 있는데 여당은 우리당 최고위원을 포함한 70여명을 고발했고 청와대도 고발하겠다 나서고 있다”며 “가짜뉴스를 핑계로 유튜버들을 탄압하고 사이버공간까지 지배하려는 독선적 행태를 즉각 멈춰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황 대표는 “그나마 이 정권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남아있는 사이버공간까지 탄압하고 피를 말리려는 게 아니냐”며 “당 차원에서 탄압 실상을 살펴 대응책을 마련하고 가짜뉴스를 근절하고 건강한 공간을 만드는 대안도 챙겨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