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이미선 중대흠결 없다…노동법 전문적 식견있어”
이해찬, “이미선 중대흠결 없다…노동법 전문적 식견있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국회 문 연 지 일주일 됐지만 여전히 공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사진 / 장현호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부부의 주식 거래를 둘러싸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중대한 흠결이 나타나지 않고, 전문가도 주식과 관련 문제가 없다고 했다”고 이 후보를 적극 방어했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이미선 후보자 관련 논란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후보자는 국민의 민생과 직결된 노동법과 관련한 전문적 식견을 갖고 좋은 판결을 낸 후보자”라고 강조했다.

또한 4월 임시국회에 대해서도 “문을 연 지 일주일 됐지만 여전히 공전”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강원도 산불 신속대책, 미세먼지 등 시급한 현안들과 근로기준법 개정안, 빅데이터 3법 등 민생현안 산적하다”면서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