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지도부 사퇴, 손학규 모욕 아냐…모두 공동 책임지잔 뜻”
하태경 “지도부 사퇴, 손학규 모욕 아냐…모두 공동 책임지잔 뜻”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도부 물러나도 당 없어지지 않아…孫, 사당화 욕심 버리고 초심 돌아가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요구해온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12일 “손 대표에게 어떤 모욕을 주자는 것이 아니라 순전히 바른미래의 발전을 위해 현 지도부는 한계에 봉착해 있다는 충심에서 손대표의 결단을 촉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의 추락에 대해 손 대표 개인에게만 책임을 묻고자 하는 게 아니라 지도부 모두가 공동 책임을 지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이어 “손 대표님 주장처럼 당을 버리려는 것도, 해체하려는 것도 아니라 이 당을 구하고 키우기 위한 것”이라며 “바른미래당은 구시대 정치를 끝내고 새 시대 정치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하 최고위원은 ‘내가 당 대표에서 물러나면 누가 하느냐’고 한 손 대표의 최근 발언을 꼬집어 “바른미래당을 개인 부속정당으로 여기는 구시대적 발언”이라며 “우리 당은 개인 사당이 아니라 민주적 공당”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그는 “손 대표께선 우리 당을 1인의 개인 사당으로 간주하는 발언을 반복하고 있는데 지도부가 물러나도 당은 없어지지 않는다”며 “바른미래를 사당화하려는 욕심을 버리고 선공후사의 초심으로 다시 돌아가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하 최고위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는 지도부 총사퇴를 수용하든지, 아니면 지도부 재신임 투표를 수용하든지 결단해야 한다”며 “더 이상 늧출 수 없다. 이번 주말까지 손 대표가 결단하지 않으면 우리도 행동으로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데드라인까지 지정하면서 손 대표를 압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