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5명, 입사 1년 이내 퇴사…잦은 야근‧열악한 근무환경 때문
직장인 10명 중 5명, 입사 1년 이내 퇴사…잦은 야근‧열악한 근무환경 때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균 5개월만에 퇴사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시사포커스DB)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취업 준비 기간은 하염없이 길어지고 있고, 취업이 가장 어려운 시기라고 하지만 회사에 입사 하고도 3~6개월 안에 퇴사하는 ‘조기퇴사자’도 늘고 있다. 단순히 요즘 젊은 세대들이 참을성이 없다고 하기에는 분명한 이유와 생각이 있었다.

12일 사람인은 직장인 638명을 대상으로 ‘조기퇴사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가 ‘입사 1년 이내 퇴사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그 시기는 평균 5개월로, 입사 후 ‘3개월’(21.4%)이 가장 많았고, ‘1개월 이내’(15.7%), ‘6개월’(15.1%), ‘12개월’(6.8%), ‘2개월’(6.8%) 등의 순이었다.

조기퇴사를 결심하는 가장 큰 이유는 ‘잦은 야근 등 열악한 근무환경’(41.3%, 복수응답)이었다. 이어 ‘낮은 연봉’(36.2%), ‘입사 전 생각했던 회사와 다름’(33.9%), ‘적성에 맞지 않는 직무’(29.9%), ‘대인관계, 기업문화 등 부적응’(23.1%), ‘높은 업무 강도’(22.8%)등이 뒤를 이었다.

절반의 직장인은 조기퇴사 후, 동일직무로 이동(50.1%)했지만, ‘직무 변환’(45.9%)을 한 이들도 많았다. 적성에 맞는 일을 찾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다.

또한 77.4%가 ‘근속연수’가 커리어 관리를 위해 중요하지만, 예전처럼 10년 이상을 한 회사에 있는 것이 선호하지는 않았다. 응답자들은 커리어를 위해 한 직장에서 필요한 근속연수는 평균 3년 이상이면 충분하다고 보고 있었다.

아울러 조기퇴사 현상은 오히려 긍정적(61.8%)이라고 생각했다. 버티고 시간을 낭비하느니, 빨리 새로운 변화를 모색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보는 것이다. 조기퇴사를 긍정적으로 보는 이유 1위도 ‘안 맞는 일은 빨리 바꾸는 게 나아서’(68.8%, 복수응답)를 꼽았다. 계속해서 ‘시간낭비 할 필요 없어서’(52.5%), ‘평생직장 개념이 없어지는 추세라서’(42.6%), ‘어차피 직장생활을 오래 할 생각이 없어서’(4.6%), ‘향후 경력관리에 큰 문제 없어서’(3.8%)의 이유가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직장선택의 가장 중요한 기준은 ‘연봉’(21.3%)이었다. 다음으로 ‘정시 근무시간 보장(워라밸)’(18.2%), ‘고용안정성’(17.6%), ‘직무 적합성’(17.2%)이 상위권이었다. 이 밖에 고려할 사항으로 ‘개인 경력 성장 가능성’(8.8%), ‘조직문화’(7.7%), ‘복리후생’(6.6%) 등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