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오리온 ‘과자’ 판매 중단‧회수…세균 수 부적합
식약처, 오리온 ‘과자’ 판매 중단‧회수…세균 수 부적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8월 5일 '프렌치 웨하스 헤이즐넛 초콜릿맛'
사진 / 식약처
사진 / 식약처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리온이 수입‧판매한 ‘프렌치 웨하스 헤이즐넛 초콜릿맛’ 제품을 세균 수 부적합으로 판매 중단 및 회수 조치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유통기한이 2019년 8월 5일 제품이다.

식약처는 “회수식품 등을 보관하고 있는 판매자는 판매를 중지하고 회수 영업자에게 반품하여 주시기 바란다”며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구입한 업소에 되돌려 주시는 등 위해식품 회수에 적극 협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