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바른미래, 이합집산 옳지 않아…평화당과 통합 안 해”
오신환 “바른미래, 이합집산 옳지 않아…평화당과 통합 안 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미래당, 한국당으로 들어간다? 전혀 그렇지 않아”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이 11일 정치권에서 자당을 중심으로 정계개편설이 불거지고 있는 데 대해 “국민들의 요구가 있다면 그런 연장선상에서 논의해볼 필요는 있겠지만 단순히 일부 성향에 비추어서 이합집산처럼 모이는 것은 바르지 못하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출신인 오 총장은 이날 CPBC라디오 ‘열린세상 오늘!’에 출연해 “바른미래당이 여전히 국민 신뢰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절박한 마음속에서 다양한 구상을 할 수 있겠으나 그냥 단순히 당의 생존을 위한 합종연횡식의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은 전혀 당의 미래를 위해서도 올바르지 못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그는 자유한국당에서 나오는 보수통합 주장에 대해서도 “창원 성산 선거에서 대한애국당과 바른미래당이 결국 한국당 표가 될 수 있다고 잠재적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 같은데 바른미래당 지지자들이 단순히 한국당을 지지할 것이라고 보고 있지 않다”며 “한국당 스스로 중도 확장적인 방향성에 대해 고민해봐야지 단순히 합종연횡식 통합을 염두에 둔다면 결코 확장되지 못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 뿐 아니라 오 총장은 최근 유승민 의원이 직접 한국당 복당 가능성을 일축한 발언을 내놓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지금과 같은 (당내) 갈등은 이게 보수대통합, 한국당으로 들어가기 위해서 하나의 전략적인 선택이 아니냐고 자꾸 그것으로 몰아가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그런 것과 무관하게 우리 당이 어떤 방향으로 어떻게 나아갈 것인지에 대한 고민 속에서 출발했다”고 설명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민주평화당과의 통합에 대해서도 “통합을 주장하는 박주선 전 대표나 김동철 전 대표, 두 분과 직접 의견을 나눠보진 않았지만 그 외에 호남 의원이 두 분만 있는 건 아니고 평화당과 당대당 통합은 현실상 불가능하다는 점에 대해 인식을 같이 하고 있다”며 “지도부 의지와 상관없이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그런 논의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당 입장에선 평화당과도 당 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단호히 일축했다.

또 오 총장은 안철수 조기등판론이 거론되는 데 대해선 “지방선거 이후 안 전 대표는 나름의 휴식기를 갖고 다시 에너지 충전하기 위해 독일에 가 있는 상황인데 또다시 우리 당의 어려운 상황 속에 본인 의지와 상관없이 안 전 대표를 다시 불러오게 된다면 안철수란 개인적인 정치인으로서의 본인 미래에 과연 도움이 될까란 측면도 우리가 고려해야 된다”며 “유승민, 안철수는 당의 큰 자산이기에 순간적으로 우리가 어렵다고 해서 안 전 대표를 다시 소환하는 것은 깊이 있는 고민이 필요하다”고 사실상 반대 의사를 표했다.

아울러 그는 당원권 1년 정지 징계를 받은 이언주 의원과 관련해선 “총선을 내년에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당의 이름으로 출마를 못하게 되는 중징계이기 때문에 출당의 의미를 뛰어넘는 그런 징계 아니었나 해서 저도 굉장히 충격적이었다”면서도 “이전부터 이 의원은 우리 당 방향과는 좀 다른 입장에서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당도 불가피한 선택 아니었나 판단하고 있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오 총장은 심상정 국회 정치개혁특위 위원장이 패스트트랙 논의가 중단된 것은 바른미래당 때문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선 “선거제에 집착한 나머지 의회정치를 완전 무시한 발언 아니었나. 선거제도, 공수처, 검경수사권 조정 이 부분은 굉장히 중요한 문제라 단순히 이 정도면 되지 않느냐는 판단에 뭉뚱그려서 갈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정의당은 초심으로 돌아가야 된다. 초반에는 민주당이 결단하라고 했다가 이제는 바른미래당에 책임 전가하는 모습은 정의당답지 못한 행동”이라고 맞받아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