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경쟁력 확인…1.78조 그린본드 발행
LG화학 배터리 경쟁력 확인…1.78조 그린본드 발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화학기업 중 최초
@ LG화학
@ LG화학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LG화학이 전 세계 화학기업 중 최초로 그린본드 발행에 성공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LG화학이 발행한 그린본드 규모는 총 15억6000만 달러(약 1조7800억원)이며, 국내 기업이 발행한 그린본드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글로벌 그린본드는 국제채권으로 발행대금 용도가 신재생 에너지와 전기차 등의 친환경 투자로 한정된 채권을 말한다. 일반채권 대비 경쟁력 있는 금리로 외화 조달이 가능하다.

LG화학은 이 채권을 발행해 마련한 자금으로 전기차 배터리 수주 물량 공급을 위한 투자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호영 LG화학 최고운영책임자(COO) 사장은 “이번 글로벌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전기차 배터리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다시 한번 인정받은 결과”라고 자평했다.

LG화학은 미국과 유럽 금융시장에서 발행된 한국채권 중 역대 최대 주문 물량인 총 105억달러 규모의 매수 주문이 몰렸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