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산불지역 곧 국가 재난사태 선포' 발표
이낙연 총리, '산불지역 곧 국가 재난사태 선포'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장관 퇴임에 따라 직접 현장가서 지휘할 것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이낙연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강원도 산불과 관련해 국가 재난사태 선포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5일 이낙연 총리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강원도 산불관련 긴급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며 “곧 발표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이날 이낙연 총리는 “강원도 고성•속초•강릉에 동시다발적으로 큰 불이 났고 사상자도 나오셨고 많은 분들이 집을 잃고 대피소에 계신다”며 “2005년 양양 고성 화재 이후 최대 화재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시간 현재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현장에서 지휘하고 계시며 날이 밝자 마자 헬기가 총동원 됐고, 가용한 인원들이 동원되서 현장에 투입되고 있다”고 했다.

다만 이 총리는 “김부겸 장관이 일찍 현장에 가셨지만, 0시를 기해서 장관이 바뀌시기 때문에, 오늘 이 회의가 끝나자마자 제가 현장으로 가겠다”며 “재난 대응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수행 인력을 최소화 해주시고, 현장에서도 의례적인 보고를 하실 필요 없다”고 했다.

또 “자연재해를 막을 수는 없지만,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역시 인명 피해를 최소화 하는 것이 모든 정책의 최우선 되는 가치입니다. 인가, 생업시설 피해를 예방하는데 우선순위를 두어야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