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코란도, 서울모터쇼서 미래모빌리티 기술 시현
쌍용차 코란도, 서울모터쇼서 미래모빌리티 기술 시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율주행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커넥티비티 기술 융합
쌍용자동차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미디어데이에서 '코란도(KORANDO)'에 향후 적용될 혁신적 기술과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쌍용자동차가 28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19 서울모터쇼' 미디어데이에서 '코란도(KORANDO)'에 향후 적용될 혁신적 기술과 모빌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강기성 기자] 쌍용자동차가 2019 서울모터쇼에서 주력인 코란도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선보였다.

쌍용자동차는 경기 고양 킨텍스 서울모터쇼 전시관에서 파완 고엔카 쌍용자동차 이사회 의장 및 최종식 쌍용자동차 대표이사 등 임직원과 국내외 기자, 딜러 등이 참석한 가운데 프레스데이 행사를 열고 코란도에 적용될 예정인 혁신 기술과 모비리티에 대한 비전을 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쌍용차 관계자는 이번 전시회에 대해 면적이 2200㎡로 19대의 차량이 전시되는 전시관에서 블레이즈 아트 그라운드를 주제로 빛의 이동을 모티브로 한 미디어 아트를 통해 SUV의 고유의 디자인을 부각하고, SUV의 미래로의 연결성을 표현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쌍용차는 코란도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EV) △커넥티비티 3가지 핵심 기술의 융합을 추구하며, 미래 모빌리티의 방향성을 선보였다. 코란도에 적용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다양한 첨단 사양들, 특히 딥컨트롤로 이름 붙여진 2.5세대 자율주행기술에 힘을 줬다.

커넥티드 서비스 제공될 예정인 코란도는 스스로 배터리 상태를 점검해 무선충전하고, 사용자의 호출에 무인 이동하는 기능을 갖추게 된다. AI로 운전경로를 학습해 도착시간을 예상하고 가전을 제어할 수도 있어 미래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할 것이라는 관계자의 설명이다.

1회 충전시 주행거리 400km 수준이 될 전기차는 국내 최초 준중형 SUV 모델이 될 예정이며, 요트 및 캠핑 트레일링이 가능하도록 개발하고 있다. 하이브리드 모델도 준비 중이다.

쌍용차는 이번 2019 서울모터쇼에서 코란도(5대), G4 렉스턴(4대), 렉스턴 스포츠(3대), 렉스턴 스포츠 칸(3대), 티볼리 아머(3대), 티볼리 에어(1대) 등 총 19대를 전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