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은 “학벌 본다”…서울 내 대학
기업 10곳 중 7곳 이상은 “학벌 본다”…서울 내 대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23.0%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 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블라인드 채용이 시행에 들어간 가운데 채용 현업에서는 여전히 신입직 지원자의 학벌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 기업 인사담당자 10명 중 7명 이상이 지원자의 학벌을 고려하고 있었다.

21일 잡코리아는 최근 인사담당자 38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잡코리아 조사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68.6%가 신입직원 채용 시 ‘어느 정도 학벌을 고려하고 있다’고 응답했으며, 6.5%는 ‘많이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4.9%에 불과했다.

기업형태 별로 보면 대기업의 경우 중소기업에 비해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고려하는 경향이 다소 높았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경우 69.1%가 신입직 채용 시 학벌을 어느 정도 고려하고 있었으며, ‘많이 고려한다’ 4.7%,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는 26.2%로 조사됐다. 반면 대기업은 ‘어느 정도 고려한다’는 응답이 72.4%로 중소기업에 비해 3.3%P 높았으며, ‘많이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도 6.9%로 중소기업에 비해 다소 높았다.

특히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신입직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가 있는지’ 질문한 결과, 23.0%가 ‘있다’고 응답했다. 기업형태별로는 △대기업이 48.3%로 가장 높았으며, △공기업 36.7% △중소기업 15.3% 순이었다.

더 선호하는 출신학교로는 △서울 지역 대학이 56.8%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수도권 내 대학(27.3%) △지방 대학(10.2%) △해외 대학(5.7%) 순이었다.

위 대학을 더 선호하는 이유로는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일을 잘하는 경향이 높아서(35.2%)와 △경영진들이 선호하는 학교이기 때문(34.1%)이란 응답이 각각 1,2위를 차지했다. 이외에 △해당 학교 출신자들의 인맥 및 네트워크를 활용할 수 있기 때문(12.5%) △누구나 다 아는 명문대이기 때문(8.0%) △해당 학교 출신자들이 회사 내 많이 근무하고 있어서(6.8%) 등의 순이었다.

신입사원 채용 시 더 선호하는 전공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30.9%가 ‘있다’고 응답했으며, 선호하는 전공으로는(*주관식 문항) △경영학과가 20.9%로 가장 높았으며, △컴퓨터공학과(13.9%) △전자공학과(12.2%) △디자인학과(7.8%) △호텔관광학과(7.8%) 등의 순이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1명 정도인 11.3%는 직무 관련 학과면 더 선호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들 기업 인사담당자들에게 채용 시 나와 같은 출신학교 지원자에 대한 평가에 대해 질문한 결과, △타 지원자들과 똑같이 평가한다는 응답이 80.1%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조금 후하게 평가한다 11.5%, △오히려 더 엄격하게 평가한다 8.4% 순이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