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레알 마드리드 아자르 이적 제안 거절… 재계약은 난제
첼시, 레알 마드리드 아자르 이적 제안 거절… 재계약은 난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당 아자르, 사실상 첼시와 재계약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면서 오는 2020년 계약 만료에 자유계약으로 풀릴 수도
에당 아자르, 이적하게 될 경우 최소 1억 유로 이상/ 사진: ⓒ게티 이미지
에당 아자르, 이적하게 될 경우 최소 1억 유로 이상/ 사진: ⓒ게티 이미지

[시사포커스 / 이근우 기자] 첼시가 레알 마드리드의 에당 아자르 영입에 대한 공식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매체 ‘메트로’에 따르면 19일(한국시간) “첼시가 레알 마드리드의 공식 제안을 거절했다. 이번 여름 이적 시장에서 첼시에 남기를 꺼려하는 아자르에게 지네딘 지단 감독의 복귀도 영향을 끼쳤고, 더 이상 레알 마드리드가 만나는 것은 비밀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동안 아자르는 꾸준히 레알 마드리드와 링크돼왔다. 지단 감독의 열렬한 팬인 아자르는 지단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는 지휘하던 시기에 이적을 원한다는 사실을 숨기지도 않았고, 지단 감독이 떠난 이후 잠시 주춤했지만 복귀로 인해 다시 불거졌다.

레알 마드리드도 지단 감독이 떠나자 아자르에 대한 관심이 빠르게 식었다. 그러나 오는 2020년 첼시와 계약이 만료되는 아자르를 지킬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소식에 따르면 첼시가 거절한 레알 마드리드의 제안은 8,200만 유로(약 1,052억 원)로 당초 첼시가 원하는 금액에 한참 못 미친다. 다만 지단 감독의 복귀로 레알 마드리드가 더 적극적으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메트로 및 미국 매체 블리처리포트는 첼시는 아자르를 내주는 대가로 최소 1억 유로(약 1,283억 원) 이상을 바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고, 레알 마드리드 역시 이 정도 금액을 쓸 예상을 하고 있다. 

현재 아자르는 첼시와 재계약을 하지 않고 있고, 아자르는 내년에 계약이 만료되는 대로 결국 자유계약(FA)으로 풀리게 된다. 결국 첼시와 레알 마드리드는 협상 테이블에 앉게 될 전망이다.

한편 스페인 매체 ‘아스’는 레알 마드리드가 아자르 영입에 최대 1억 2,000만 유로(약 1,539억 원)까지 쓸 것이라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