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성접대 의혹 ‘황교안‧곽상도’ 겨냥하는 민주당
김학의 성접대 의혹 ‘황교안‧곽상도’ 겨냥하는 민주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웅래, “김학의, 왜 무혐의 처분 받았는지 당시 법무부 장관 황교안 답해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발목을 잡는 형국이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해당 사건에 대한 황 대표의 입장 및 의혹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 관련,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대표는 국민 앞에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당시 박근혜 정권하에서는 대형 사건이나 주요 인물과 관련된 수사는 대검찰청과 법무부를 거쳐 청와대까지 보고되는 것이 관행”이었다며 “따라서 김 전 차관의 직속상관이었던 황교안 법무부장관과 곽상도 청와대 민정수석(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별장 성접대 사건을 몰랐을 리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욱이 황교안 대표와 김학의 전 차관은 경기고와 사법연수원 1년 선후배 사이”라며 “황 대표는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과 관련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해당 별장에서 최음제 등의 약물이용과 집단 성폭행이 이뤄졌다는 피해여성들의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며 “피해 여성들의 주장에 따르면 성폭행을 당한 여성은 무려 30여명에 달하며 ‘너무 난잡해 입에 담을 수 없는 정도’였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는 “2013년 당시 별장 성접대 사건의 동영상이 폭로되면서 영상 속 주인공으로 지목된 김 전 차관은 임명 6일 만에 차관 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면서 “검찰은 육안으로도 식별이 가능한 얼굴을 두고 ‘영상 속 인물을 특정할 수 없다’면서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당시 경찰에서는 ‘누가 봐도 김 전 차관’이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으나 검찰은 기소조차 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이 사건의 핵심은 검찰이 의도적으로 부실수사를 했는지, 그랬다면 어느 선까지 영향력이 행사 되었는지다”라며 “김 전 차관의 임명 과정에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개입했다는 의혹까지도 이미 제기된 만큼 황 대표의 역할 유무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모든 의혹을 명확히 밝히기 위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 이번 달 31일로 만료되는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활동기한을 연장해, 김 전 차관의 별장 성접대 사건을 둘러싼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책임자들은 엄정히 의법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도 “마약과 성접대, 우리 사회 기득권의 일그러진 욕망에 브레이크는 없다. 왜? 제대로 처벌 받지 않으니까”라고 꼬집었다.

노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차관 별장 성접대 의혹, 이 정도 물증에도 왜 무혐의 처분을 받았는지 당시 법무부 장관 황 대표가 답해야 한다”며 “서로 당기고 밀었던 의좋은 형제면 책임도 함께 져야죠”라고 말했다.

故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해서도 “검찰, 경찰, 언론, 정치인까지 얽히고 섥혀 풀 수 없다면 진실과 단죄의 칼로 잘라버려야 한다”며 “큰 죄는 크게 덮는게 아니라, 크게 벌해야 한다”고 단호한 입장을 보였다.

더불어 “대검찰정 진상조사단 활동기한 연장해 철저히 진상규명하고 반드시 처벌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