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버닝썬 등 권력 의한 성폭력 비위 ‘공수처’로 막아야”
이정미, “버닝썬 등 권력 의한 성폭력 비위 ‘공수처’로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미, “제대로 단죄하지 못하면 여성들의 절망‧고통 계속된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15일 버닝썬 게이트, 장자연‧김학의 사건 등과 관련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권력에 의한 성폭력 비위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피해자를 위해 국회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버닝썬‧장자연‧김학의 각각의 사건은 우리 사회에서 성폭력이 행사되는 구조를 철저히 보여주는 단면”이라며 “여성을 성적 도구로만 보는 성접대, 약물 강간, 죄의식 없는 촬영, 혐오와 차별 인식이 깔려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불법이 비호되고 진실이 은폐되는 과정에는 공권력의 조력이 있었다”며 “고(故) 장자연씨 유일한 목격자 윤주영씨는 검찰에 12번 출석했지만 무시당했고 경찰이 김학의 전 차관을 식별할 수 있는 동영상을 확보했지만 김 전 차관은 무혐의였다. 불법 촬영 연예인도 3년 전 유사 사건으로 무혐의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그 과정에서 피해자들은 ‘제발 살려주십쇼’하고 숨어지냈다”며 “제대로 단죄하지 못하면 여성들의 절망과 고통도 계속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고위경찰을, 검찰이 고위검찰을 수사해 무혐의를 창출하는 일이 계속 되는 일을 끝내지 못하면 권력에 의한 성폭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공수처 설치에 필요성을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