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연봉 14억…직원의 20배 넘어”
“대기업 CEO 연봉 14억…직원의 20배 넘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개혁硏, 대기업집단 지배주주 CEO는 보수 격차 더 커
사진 / 시사포커스 DB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한성원 기자] 국내 대기업의 CEO 연봉이 평균 14억원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 6900만원의 21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14일 경제개혁연구소가 발표한 ‘기업 내 CEO-직원 상대보수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2014∼2017년 대기업집단 소속 CEO 776명의 평균 연봉은 14억2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CEO의 연봉은 같은 기간 대기업집단 직원들의 평균 연봉 6900만원의 21배 수준이다.

특히 이 중 대기업집단의 지배주주이면서 CEO를 맡은 임원 289명의 평균연봉은 17억9000만원으로 해당 기업 직원 평균 연봉의 28배에 달했다.

대기업집단 지배주주 CEO들의 보수를 직원 평균 보수와 비교한 ‘상대보수’를 연도별로 보면 2014년 24.2배에서 2015년 26.4배, 2016년 29.7배, 2017년 34.5배로 격차가 지속적으로 벌어졌다.

‘상대보수’ 기준 상위 CEO 30명 가운데 대기업집단 소속은 19명, 회사의 지배주주인 경우는 20명으로 나타났다.

대기업집단이 아닌 경우에는 CEO 1258명의 연봉이 9억2000만원으로 직원 평균 연봉 5500만원의 18배 수준이었다.

연구소 관계자는 “상대보수 결정 요인에 대한 회귀분석 결과 CEO가 지배주주일 경우 전문경영인보다 상대보수가 높았고 대기업집단에 속해 있는 경우 비대기업집단 CEO보다 상대보수가 높아지는 경향이 있었다”며 “아울러 이사회의 독립성(사외이사 비율)이 높을수록 상대보수가 낮아지고 CEO 개인의 지분율이 높을수록 상대보수가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