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모든 죄 인정 사죄"...소속사는 그와 계약해지
정준영, "모든 죄 인정 사죄"...소속사는 그와 계약해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사 메이크어스, "더 이상 계약 유지 불가....무거운 책임감 느껴"
ⓒ뉴시스
ⓒ뉴시스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몰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정준영이 사죄의 뜻을 전하고 소속사 측은 그와 계약을 해지했다.

13일 정준영의 소속사 측은 “전날 정준영은 당사에 사과문을 전달해 왔으며, 당사는 본인의 입장을 가감 없이 전해드린 바 있지만 이번 사건과 관련해 더 이상 정준영과의 계약을 유지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2019년 1월 자사 레이블 ‘레이블엠’과 계약한 가수 정준영과 2019년 3월 13일부로 계약 해지를 합의했다”고 설명하면서 “소속 아티스트로 인해 발생한 이번 사태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그가 사과문에서 밝힌 바와 같이 성실하게 수사와 재판에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전날 귀국한 정준영은 이날 밤 소속사를 통해 이번 ‘몰카’ 파문과 관련해 “다시금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이미 늦었지만 이 사과문을 통해 저에게 관심을 주시고 재차 기회를 주셨던 모든 분들게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거론되고 있는 내용들과 관련해, 제 모든 죄를 인정하며 저는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여성을 촬영하고 이를 SNS 대화방에 유포했고, 그런 행위를 하면서도 큰 죄책감 없이 행동했다”며 “공인으로서 지탄받아 마땅한 부도덕한 행위였고, 너무도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했다.

무엇보다 그는 “이 사건이 드러나면서 흉측한 진실을 맞이하게 되신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분들과, 실망감과 경악을 금치 못한 사태에 분노를 느끼실 모든 분들께 무릎 꿇어 사죄드린다”며 “모든 연예 활동을 중단할 것이며, 이제는 자숙이 아닌 공인으로서의 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범행에 해당하는 저의 비윤리적이고 위법한 행위들을 평생 반성하겠다”고 했다.

말미에 “앞으로 시작될 수사기관의 조사에도 일체의 거짓없이 성실히 임하겠으며, 제가 범한 행동에 대한 처벌 또한 달게 받겠다”고 했다.

한편 앞서 SBS보도에 따르면 정준영은 최근 성접대 의혹을 수사 받고 있는 승리를 포함해 8명이 모여 있는 단톡방 멤버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그는 이 단톡방을 통해 불법 촬영한 성관계 영상이나 사진을 여러 차례 올렸고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여성만 10명 정도라고 보도하면서 파장을 예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