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나경원 연설,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의연하게 나아가야”
이해찬 “나경원 연설,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의연하게 나아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여당 할 때의 모습하고는 전혀 다른 악 쓰는 모습”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3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전날 격앙된 반응을 보였던 모습과 달리 “우리 당과 정부는 그런 것에 일일이 대응하기보다 중심을 잡고 의연하게 나아가야겠다”고 하루 만에 수위를 대폭 낮춘 입장을 내놨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 기조를 보면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아주 극단적인 발언을 하는 모습과 전혀 다르지 않았다. 전당대회 때 모습을 국회에서, 원내대표가 발언하는 것을 보면서 정말로 앞길이 없는 사람들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나 원내대표의 발언 내용을 보면 좌파란 표현을 10번 이상 사용하고, 종북이란 표현까지 쓰고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하는 발언을 했다”며 “전반적으로 내용에 있어 거의 정부와 여당에 대해 저주에 가까운 표현을 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주 안타깝기 그지없었다. 정권을 놓친 뒤 거의 자포자기 하는 발언이구나 그런 느낌”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여당할 때의 모습하고는 전혀 다른 악을 쓰는 모습을 보면서 여러 가지 참담한 생각이 들었다. 좀 측은해보이기도 했다”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가 중심을 잡고 잘 대응해야 되겠다”고 당내에 각별히 당부하기도 했다.

다만 이처럼 자제하는 듯한 이 대표 발언과 달리 뒤이어 발언한 같은 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어제 발언을 당장 철회하고 사과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당은 말한 대로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 등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으며 설훈 최고위원은 아예 “대통령과 국민을 모독한 나 원내대표에 엄중한 책임을 묻고 사퇴시켜야 한다”고 여전히 강경한 목소리를 내 분명한 대조를 이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