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5천억원 규모 UAE 철도 프로젝트 선점
SK건설, 5천억원 규모 UAE 철도 프로젝트 선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 준공 예정…중동 내 추가 사업기회 모색 방침
ⓒ SK건설
ⓒ SK건설

[시사포커스 / 한성원 기자] SK건설이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서 총 공사금액이 5000억원에 육박하는 대규모 철도공사를 따냈다.

13일 SK건설은 UAE의 에티하드 레일이 발주한 2단계 철도망 건설사업 중 구웨이파트~루와이스 구간에 대한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국내 건설사 최초로 걸프협력회의(GCC) 회원국의 철도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됐다는 전언이다.

총 공사금액은 4억2000만 달러, 한화로 약 4800억원 규모이며 공사기간은 착공 후 46개월로 2023년 준공 예정이다. 중국건축공정총공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한 SK건설의 지분은 42.5%로 EPC(설계·조달·시공)를 일괄 수행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국경과 인접한 UAE 서부 구웨이파트에서 루와이스까지 총 연장 139km의 철도노선을 신설하는 공사다. 특히 에티하드 레일 2단계 철도망 중 첫 번째 구간인 만큼 향후 발주되는 세 개의 구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는 것이 SK건설 측의 설명이다.

SK건설은 이번 수주를 계기로 UAE 에티하드 철도의 기타 노선과 아부다비 지하철 등에서도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SK건설 관계자는 “UAE 에티하드 철도가 국가 균형발전과 녹색성장에 기여하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며 “중동 내 공사 수행경험과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를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