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볼턴 ‘강경발언’ 우려…바람직하지 않아”
윤소하, “볼턴 ‘강경발언’ 우려…바람직하지 않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소하, “北 비핵화 촉진 ‘압박’ 아닌 ‘대화‧제재완화’”
윤소하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윤소하 원내대표가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미국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연일 북한에 대해 강경한 발언을 쏟아내고 있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2일 “북한의 비핵화를 촉진하는 것은 압박이 아니라 대화와 제재완화임을 미국 행정부는 기억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근 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볼턴 보좌관은 ‘단계적 비핵화는 없다’며 지금까지 미국의 전임 정권이 북한의 술책에 놀아난 것이 실수라는 등의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2차 북미정상회담이 성과를 내지 못하고 끝난 상황에서 향후 3차 정상회담의 성사를 위해서라도 2차 회담까지의 공동 인식을 바탕으로 합의점을 모색해야 할 때”라면서 “북한에 강경발언만 쏟아내는 볼턴의 언행이 북미 관계 발전에 과연 도움이 될지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2차 정상회담 결렬 후에도 자신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고, 한미 군사훈련 역시 중단시키는 등 북한에 우호적 태도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에 대한 볼턴 보좌관의 강경발언을 두고 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자칫 볼턴과 같은 식의 대북압박이 그동안 쌓아왔던 북미 신뢰의 손상으로 이어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