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신제품’ 신라면건면 생산량 2배 늘린다
농심, ‘신제품’ 신라면건면 생산량 2배 늘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부터 녹산공장에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
농심이 신라면건면 생산량을 2배 늘린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농심이 신라면건면 생산량을 2배 늘린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농심은 3월부터 녹산공장에 신라면건면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 생산량을 2배로 늘린다고 11일 밝혔다.

농심은 신라면건면의 생산량을 최대로 끌어올리기 위해 기존 녹산공장 일반건면 생산라인 2개 모두 신라면건면만 생산한다. 신라면건면 외 멸치칼국수, 메밀소바 등 주요 건면 제품들을 번갈아 생산하던 것을 신라면건면 전용으로 바꾼 것이다. 전용라인은 품목 교체에 따른 라인 정지가 없어 생산성이 월등히 높다. 신라면건면 생산량은 하루 최대 21만개에서 43만개로 대폭 늘어난다.

멸치칼국수 등 기존 건면제품들은 구미공장에서 생산한다. 즉, 신라면건면은 녹산공장, 이외 건면은 구미공장으로 이원화해 생산한다는 전략이다.

농심 관계자는 “유통현장에서 신라면건면 요청이 쇄도하고,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현상까지 빚어지는 등 출시 초반 분위기가 뜨겁다”며, “공급이 늘어나는 만큼 대형마트, 편의점 등의 판촉행사와 온라인 마케팅 등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