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퇴직연금 시스템 개편…상품·거래시간 확대
기업은행, 퇴직연금 시스템 개편…상품·거래시간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연금 거래 편의성 ↑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기업은행은 퇴직연금 시스템을 개편한다고 10일 밝혔다. 퇴직연금 가입자들의 거래 편의성을 높이고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해서다.

IBK기업은행은 오는 11일부터 인터넷·모바일뱅킹에서 이용 가능한 퇴직연금 상품의 종류를 확대하고 거래 시간도 늘리기로 했다. 확정기여형(DC), 개인형퇴직연금(IRP) 가입자들은 365일, 24시간 ‘보유상품 변경’ 업무를 할 수 있다. 특히 개인형퇴직연금은 입금, 해지, 납입한도 조정 등 모든 거래가 가능하다.

로보어드바이저 자산관리 서비스인 ‘i-ONE ROBO(아이원 로보) 퇴직연금’도 새롭게 도입한다. 고객별 투자성향을 분석해 인공지능(AI)이 맞춤 포트폴리오를 추천하고 정기적으로 포트폴리오를 진단해 포트폴리오 조정(리밸런싱)을 자동으로 제안한다.

종합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통지·발송이력 관리 강화 등 컴플라이언스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내부 시스템도 개편했다.

기업은행은 시스템 출시를 기념해 11일부터 4월 말까지 인터넷‧모바일뱅킹에서 개인형퇴직연금(IRP)을 가입한 고객(10만원 이상)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쿠폰을 제공(700명)하는 등 이벤트를 진행한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퇴직연금 시장의 변화와 발전에 맞춰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했다”며, “퇴직연금 고객들의 편의성 증대와 권익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