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 적발' 진에어‧제주항공 등, 4개 항공사 과징금 33억3000만
'음주 적발' 진에어‧제주항공 등, 4개 항공사 과징금 33억3000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웨이항공 과징금 3억원
아시아나항공 과징금 12억원
제주항공 과징금 2억1000만원, 12억원
이스타항공 과징금 4억2000만원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시사포커스DB)
기사 내용과 무관한 사진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당일 ‘제2019-1차 항공분야 행정처분심의 위원회’를 열고 4개 항공사에 과징금 33억 3000만원을 부과하였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이번 심의에는 음주(숙취)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다 적발되었던 진에어 조종사와 제주항공 정비사에 대한 재심의에서 각각 자격증명 효력정지 90일, 60일 원처분이 확정됐다.

또한 티웨이항공은 착륙 중 항공기 후방동체가 활주로에 접촉해 과징금 3억원, 아시아나항공은 타이어압력 감소 결함에 대한 조지 미흡(6억원)과 B747 연료계통결함 정비기록 미흡(6억원)에 대해 과징금 12억원(관련 정비사 2명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15일), 제주항공은 음주상태에서 항공업무를 수행하려한 정비사에 대한 관리 소홀로 과징금 2억 1000만원을 확정했다고 전했다.

이 외에 이스타항공은 위험물 교육일지를 거짓 작성‧제출해 과징금 4억2000만원(관계자 3명에게는 과태료 각 100만원), 제주항공은 브레이크 냉각시간 미준수로 이륙을 중단해 과징금 12억원(해당 조종사 2명과 정비사에게는 자격증명 효력정지 각 30일), 항공종사자 신체검사증명서 발급 시 부정행위로 적발된 조종사에게는 2년간 항공신체검사증명 발급을 불허하기로 심의‧의결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토부는 앞으로도 국민들이 안전하게 항공교통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항공사에 대한 안전감독 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하여 실시하고 안전법규 위반이 확인될 경우에는 엄중하게 처분하여 유사 위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조치할 계획이라고 알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