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오찬 취소 가능성..서명식 불투명
트럼프‧김정은 오찬 취소 가능성..서명식 불투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 28일(현지시각) 북한과 미국의 정상회담에서 예정되어있던 오찬과 서명식 일정이 무산되었다.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정상회담을 하면서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어있었다.

오늘 오전 단독 회담에 이어 확대 정상회담이 이어졌으며, 이후 업무 오찬과 서명식을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확대 회담을 마치자 마자 자리를 떠났다.

또한 갑자기 취소된 것에 아무런 설명이 없는 상태이며, 북미회담이 결렬되는 것이 아닌가에 점쳐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