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하노이 회담 後 ‘신 한반도 체제’ 우리가 주도해야”
홍영표, “하노이 회담 後 ‘신 한반도 체제’ 우리가 주도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한국당, 정쟁 키울 목적으로 국회 작동 불능 상태로 몰아가”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모두발언 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2차 북미정상회담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6일 “분단의 고착화냐 평화의 새 시작이 열리느냐가 앞으로 48시간 후 결정된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하노이 선언에 어떤 내용 담길 것인지 국민 모두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북미 양국이 종전선언에 합의할 가능성을 얘기한다”며 “종전선언 준하는 평화 선언 합의가 나올 것이란 관측도 나오는데 북미 양자간 평화선언이나 종전선언 합의는 그 자체로 일대 역사적 사건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70년 분단과 대립의 역사를 끊고 한반도에 항구적 평화를 여는 출발점이자 지구상 유일한 냉전 체제가 해체되는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원내대표는 “남북경협 등 경제분야 패러다임도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며 “개성공단 재개, 금강산 관광을 뛰어넘어 북한의 자원 및 경제 개발에 자본이 유입되고 남북철도‧도로연결에 이어 동아시아 철도공동체가 가시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것이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신 한반도 체제’다”라며 “회담 이후를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한다. 우리 내부의 단합과 협력 통해 ‘신 한반도 체제’를 우리가 주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원내대표는 “그래야 평화 체제를 공고히 하고 민족 공동번영의 기회를 살려갈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여야 5당이 북미정상회담 성공을 기원하는 공동 성명을 채택한 것은 그 의미 크다. 2차 북미회담 이후 한반도 평화 체제 안착을 위해 여야가 초당적인 의원외교와 남북 경협을 위한 평화 공조를 이어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4당이 선거제 개정안 등 주요 입법 현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상정방안을 논의에 착수하겠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원내대표간 첫 회동에서는 선거제 개편 문제를 논의했다”며 “앞으로 여야 4당간 의제 조율을 통해 민생입법 및 개혁입법 과제들도 패스트트랙 안건으로 올리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법, 국정원법 등 권력기관 개혁 입법, 공정거래법 등 경제 민주화 법등 한국당 반대로 지금까지 국회에서 처리 되지 못하고 있는 과제를 논의 테이블에 올릴 생각”이라며 “정쟁 키울 목적으로 온갖 조건 걸면서 국회를 작동 불능 상태로 몰아가는 한국당에 더 이상 휘둘릴 수 없다”고 말했다.

더불어 “한국당 때문에 2월에 이어 3월 국회까지 식물국회 될 수 없다. 국민과 민생을 위해 다소 시간 걸리더라도 패스트트랙 통해 처리 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여야 4당 생각”이라며 “어떠한 조건 내걸지 말고 국회 정상화에 한국당은 즉각 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