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선무효? 현 단계선 동의 어려워…朴 사면은 기대”
황교안 “대선무효? 현 단계선 동의 어려워…朴 사면은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경수, 배후 있는 것 아닌가 생각…朴 탄핵, ‘헌재 결정 존중한다’고 했다”
20일 오후 채널A에서 열린 한국당 당 대표 후보 토론회 모습. 우측에 앉은 후보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자유한국당
20일 오후 채널A에서 열린 한국당 당 대표 후보 토론회 모습. 우측에 앉은 후보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자유한국당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 당권경쟁 중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20일 일각에서 제기하는 19대 대선 무효 주장에 대해 “지금 단계에선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황 전 총리는 이날 오후 채널A에서 중계한 ‘한국당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 3차 TV토론회’에 참석해 김경수 경남지사가 공모 혐의를 받고 있는 드루킹 댓글 사건을 박근혜 정권 때 국정원 댓글 사건과 비교하며 대선무효 아니냐고 묻는 김진태 후보의 질문에 “김 지사가 심각한 범죄를 저질러 재판 받고 있고 책임 추궁을 한국당이 하고 있는 만큼 실체가 밝혀지길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답했다.

또 그는 김 지사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까지 겨냥한 듯 “단정 짓기는 어려우나 배후가 있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수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필요하면 국정조사나 특검 등 방법도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황 전 총리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에 대해선 “박 전 대통령이 오랜기간 동안 구금돼 참으로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법률적 절차가 필요하지만 국민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는 사면 결정이 있길 기대한다”고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그는 전날 2차 토론회에서 밝힌 박 전 대통령 탄핵 관련 입장을 놓고 논란이 일어나는 데 대해선 “헌법재판소 결정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다른 말이 나오는 것은 유감”이라며 “탄핵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부분에 대해 분명히 인식하는 것이 좋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황 전 총리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남에 대해선 “비핵화 로드맵을 만들어 구체적 이행방안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지만 정부가 말하는 비핵화는 개념조차 모호해 비핵화 시늉만 하는 것 아닌가”라며 “비핵화에 대한 진전 없는 방남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입장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