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리특위 합의 불발…민주, ‘5‧18 망원의원만’ VS 한국, ‘손혜원 등 전체’
윤리특위 합의 불발…민주, ‘5‧18 망원의원만’ VS 한국, ‘손혜원 등 전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리특위 28일 재논의…3월7일 전체회의 개최 ‘합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회부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18일 '5.18 망언' 의원 3인에 대한 징계안 상정 여부를 논의했지만 합의에는 실패했다. 다만 여야 윤리위 간사들은 오는 28일 다시 모여 징계안을 확정하고 내달 7일 윤리특위 전체회의를 열기로 했다.

박명재 국회 윤리위원장과 권미혁 더불어민주당 간사, 김승희 자유한국당 간사, 이태규 바른미래당 간사는 이날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만 다룰지 현재까지 회부된 26건 의원 징계안을 모두 다룰지 아니면 20대 국회 후반기 윤리특위 구성 후 회부된 8건만 다룰지를 두고 각 당이 치열한 기싸움을 벌인 것으로 전해진다.

박명재 국회 윤리특별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간사협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3건만 다루자였고 바른미래당은 전체를 다 상정하자, 한국당은 어느 특정한 안건만 다룰 수 없고 총괄적으로 다루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현재 윤리특위에는 손혜원 무소속 의원과 서영교 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이 회부돼 논의를 기다리고 있다. 때문에 민주당에서는 5‧18 망언 의원에 대한 징계위만 열자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