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블라인드 채용’ 긍정적…“지원자에 공정한 기회 줘서”
기업 10곳 중 6곳, ‘블라인드 채용’ 긍정적…“지원자에 공정한 기회 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장 중요한 평가요소, ‘직무적합성’(45.3%) 1위
사진 / 사람인
사진 / 사람인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실무 능력이 뛰어난 사람을 뽑는데 유리하고, 채용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인해 블라인드 채용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15일 사람인은 기업 394개사를 대상으로 ‘블라인드 채용에 대한 생각’을 조사한 결과, ‘긍정적이다’이라는 응답이 56.1%로 절반 이상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블라인드 채용을 긍정적이라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지원자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는 것이어서’(59.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이어, ‘스펙으로 인한 선입견이 없어져서’(38.5%), ‘공정하고 투명한 채용이 가능해서’(32.6%), ‘능력이 뛰어난 인재를 뽑을 수 있어서’(19.9%) 등이 있었다.

실제로 올해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할 예정이거나 이미 도입했다고 밝힌 기업은 21.8%였다.

블라인드 채용을 적용하는 대상은 55.8%(복수응답)가 ‘신입’이라고 답했다. 뒤이어 ‘신입/경력/인턴 등 모든 채용’(29.1%), ‘경력 채용’(23.3%), ‘인턴 채용’(5.8%)의 순으로, 경력보다는 신입 채용에 도입하는 비율이 30%p 이상 높았다.

아울러 현재 블라인드 채용을 도입했거나 도입 예정인 기업들은 블라인드 채용의 가장 중요한 평가 요소로 ‘직무적합성’(45.3%)을 1위로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경험’(20.9%), ‘성실성’(16.3%), ‘열정’(4.7%) 등의 순이었다. 해당 평가 항목들이 당락에 미치는 영향은 평균 55.5%로 집계됐다.

반대로 블라인드 채용에서 지원자에게 질문하지 항목은 ‘학벌’(72.1%,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학점’(58.1%), ‘어학성적’(54.7%), ‘학력’(43%), ‘수상내역’(41.9%), ‘나이’(34.9%) ‘성별’(31.4%), ‘보유 자격증’(16.3%), ‘이름’(12.8%), ‘경력사항’(9.3%) 등의 순으로, 학벌과 학력, 어학성적 등을 주로 배제하는 경향이 강했다.

블라인드로 실시되는 전형은 ‘서류’가 41.9%(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실무면접’(38.4%)이 바로 뒤를 이었다. 25.6%는 ‘모든 전형’에서 실시한다고 밝혔으며, 7%는 ‘임원면접’을 선택했다. 따라서 블라인드 채용에 대비한다면 최소 실무면접까지는 본인의 직무적합성을 중심으로 어필하되, 학력이나 어학점수 등을 통한 어필은 크게 통하지 않을 것을 예상하고 준비해야 한다.

지원자의 인성과 역량 중 더욱 중점을 두고 평가하는 요소는 인성이라는 답변이 73.3%로, 역량(26.7%)의 약 2.7배였다. 이는 블라인드 채용이 주로 신입 채용에 많이 적용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