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인공태양 '케이스타' 세계최초 섭씨 1억도 달성 성공
한국형 인공태양 '케이스타' 세계최초 섭씨 1억도 달성 성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핵융합에너지 기술...한층 발전 경쟁력 강화
KSTAR 주장치 및 주요 부대장치 모습 /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KSTAR 주장치 및 주요 부대장치 모습 / ⓒ국가핵융합연구소 제공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한국형 인공태양인 ‘케이스타’가 세계 최초로 중심 이온온도 1억도 이상으로 올리는데 성공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 KSTAR(케이스타)가 초전도 토카막 핵융합 연구장치 중 세계 최초로 중심 이온온도 1억도 이상의 초고온 고성능 플라즈마를 1.5초간 유지하는 데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태양보다 중력이 훨씬 작은 지구에서 핵융합 반응이 일어나기 위해서는 태양 중심 온도(1,500만도)의 7배인 1억도 이상의 고온 및 고밀도 플라즈마를 장시간 유지하는 것이 관건이다. 

특히 한 연구진은 “이번 성과는 핵융합 반응을 일으키는 주체인 ‘이온’의 온도가 1억도 이상을 달성하여 의미가 크며, 초전도 토카막 핵융합장치로서는 세계 최초”라고 흥분했다.

이번 기록은 향후 핵융합실증로에 적용할 차세대 플라즈마 운전모드를 구현하는 실험을 통해 달성됐으며 플라즈마 중심부를 효과적으로 가열하는 기술을 성공적으로 적용한 결과이다.

더불어 한국의 국가핵융합연구소는 올해중성입자빔 가열장치를 추가로 도입해 1억도 이상 초고온 플라즈마를 세계 최초로 10초 이상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도전적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이를 통해 향후 국제핵융합실험로의 운영단계에서 고성능 플라즈마 실험을 주도할 수 있는 연구 역량을 갖추게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같은 날 한 관계자는 “아직 어느 나라도 주도권을 쥐지 못한 핵융합에너지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추면 우리의 강력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핵융합 기술의 세계적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핵심기술 개발과 인재양성, 산업 확충 등 기반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