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4당 ‘5‧18 망언 의원’ 윤리위 제소…한국당 ‘뒷북 수습’
여야4당 ‘5‧18 망언 의원’ 윤리위 제소…한국당 ‘뒷북 수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견해 차이 수준 넘어선 허위 주장”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5·18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하고 있는 모습.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이 5·18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한데 이어 자유한국당도 자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 징계 절차 착수를 예고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예정에 없던 기자 간담회를 열고 “우리 당 일부 의원들이 주최한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 시민들에게 당을 대표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비대위원장은 “논란을 일으킨 의원을 당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하고 저도 이런 일을 미리 막지 못한 책임이 큰 만큼, 중앙윤리위원회에서 비대위원장인 저의 관리감독 책임도 엄중히 물어주길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청회에서 발표된 발제 내용은 역사 해석에서 있을 수 있는 견해의 차이 수준을 넘어선 허위 주장임이 명백했고, 한국당 의원들의 발언 내용도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정신을 위배했다”며 “우리 당 강령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강병원 민주당 의원, 채이배 바른미래당 의원, 김정현 평화당 대변인, 김종철 정의당 원내대표 비서실장 등은 이날 국회 의안과를 찾아 세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공동으로 제출했다.

강 의원은 징계안 제출 직전 “한국당 지도부가 망언자를 옹호하고 있어 여야 4당은 국회 윤리특위 제소를 통해 한국당이 제명조치를 할 수 있도록 여야 4당은 찰떡 공조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채 의원도 “역사와 민주주의를 바로잡는데에는 여야가 따로 없다”고 강조했다.

김정현 대변인은 “이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반드시 일벌백계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