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당 윤리위 제소…당사자 반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당 윤리위 제소…당사자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김진태, 윤리위서 당원권 정지되면 피선거권 문제 생길 수 있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지난 8일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당 소속 의원들의 발언과 관련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지난 8일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 당 소속 의원들의 발언과 관련 진상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12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폄훼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중앙당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겠다고 발표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국회 내 한국당 당 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희생자 유가족과 광주시민에 고개 숙여 사과한 뒤 지난 8일 5·18 공청회와 관련 “공당의 의원이 이런 논의의 판을 깔아주는 행위는 용인되면 안 된다. 이 행사에 참석한 우리 당 의원들의 발언 역시 부적절했다”며 “공청회에 발제된 내용은 역사 해석에 있을 수 있는 견해 차이를 넘어 이미 입증된 사실에 대한 허위사실 주장”이라고 분명하게 역설해 같은 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다양한 해석’이라던 해명조차 무색케 만들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객관적 진실을 추구해야하는 보수의 가치에 반할뿐만 아니라 당 강령에 제1의 사명으로 명시하고 있는 헌법적 가치와 법치주의 존중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라며 “이 문제를 중앙당 윤리위에서 엄중히 다룰 것을 요청하고 저 역시도 이런 것을 막지 못한 책임이 큰 만큼 관리·감독의 책임을 따져 달라”고 당부했다.

한 발 더 나아가 그는 현재 당권 도전 중인 김진태 의원이 5·18유공자 명단 공개가 공청회의 본질이라고 반박하는 데 대해서도 “본말을 전도한 책임은 간과할 수 없다”고 일침을 가한 데 이어 “윤리위에서 당원권이 정지된다면 피선거권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한편 김 의원은 앞서 같은 날 광주 북구에 위치한 한국당 광주시당사를 찾은 자리에서 “5·18민주화운동 공청회에서 발언한 취지는 유공자의 명단을 공개해 투명하게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을 밝힌 것”이라고 해명한 데 이어 “저는 공청회하는 날도 시간이 없어서 가지 못했고, 전혀 의도된 것이 아니다. 진의가 왜곡돼 있는 것”이라고 항변했으나 끝내 사과하는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다.

이 뿐 아니라 이종명 의원 역시 이날 내놓은 입장문에서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상처받으신 분들께 매우 송구하다”면서도 “북한군 개입, 북한군 침투조작 사건에 대해 이념 논쟁이 아닌 승복력 있는 검증, 그리고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는 5.18 유공자 명단 공개가 즉각 이뤄지면 징계나 제명이 아니라 스스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혀 김 의원과 마찬가지로 5·18유공자 명단 공개를 주장하는 자세를 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