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졸 신입 평균초봉 3233만원…대기업 3576만원
올해 대졸 신입 평균초봉 3233만원…대기업 3576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크루트 기업 646곳 대상 2019년 대졸 신입사원 예상 연봉 조사… 작년보다 3% 줄었다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이영진 기자] 2019년 대졸 신입사원 평균 초봉은 3233만원으로 예상됐다.

12일 인크루트는 646개 기업을 '올해 대졸 신입사원 초임연봉은 얼마입니까?'라고 문의한 결과 이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은 3576만원, 중견기업은 3377만원, 중소기업은 2747만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기업규모에 따라 연봉격차가 발생했는데, 특히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의 예상 연봉은 829만원, 비율로는 약 23% 적었다.

특히 지난해 기업 측이 지급할 것으로 예상한 초임과 신입사원이 실제로 지급받는 금액을 비교해본 결과, 지난해 8월 상장사 571곳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예상 초임은 3,334만원으로 예상된 바 있다.

한편 마찬가지로 작년 10월 입사 1년 차 대졸 신입사원 992명을 대상으로 실제 지급받는 초임연봉 수준에 대해 설문조사 한 결과 대기업에 재직 중인 신입사원은 3,748만원을,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신입사원은 각각 3,160만원, 2,636만원을 지급받고 있음이 확인됐다. 평균 초임은 3181만원으로, 특히 대기업 신입사원의 평균 초봉은 중소기업보다 1100만원, 약 30%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