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靑, 김태우가 폭로한 ‘드루킹 수사 파악 지시’ 입장 표하라”
한국당 “靑, 김태우가 폭로한 ‘드루킹 수사 파악 지시’ 입장 표하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광덕 “이 사건 진상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 해야 하는 게 국회 책무”
자유한국당의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의 간사인 주광덕 의원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자유한국당의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의 간사인 주광덕 의원의 모습.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자유한국당이 11일 청와대가 특검의 ‘드루킹 댓글조작’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고 불법 지시했었다는 김태우 전 수사관의 추가 폭로 내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어제 폭로에 대한 입장을 국민 앞에 표명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의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회의를 연 가운데 주광덕 특위 간사가 “문 대통령이 송인배·백원우 비서관들의 댓글 조작 사건 개입 여부에 대해 검찰에 선제적으로 수사 요청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주 간사는 “이 사건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국정조사 해야만 하는 것이 국회의 당연한 책무고 각 정당은 진영 논리를 떠나서 국정조사에 임하는 게 국민에 대한 책무”라고 한 데 이어 “만약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이 사건 수사를 제대로 하지 않으면 특위는 흔히 말하는 '민정 4인방'을 비롯한 사건 연루자에 대해 고발조치를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뿐 아니라 같은 당 정종섭 의원 역시 “이런 행태가 반복되는 것에 대해 어떻게 고리를 끊느냐가 중요한 문제”라며 “당장 국정조사를 실시해 사실관계를 국민에게 드러내는 게 중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발 더 나아가 여상규 위원장도 “국민을 향해 진실을 밝혀야 하고 청와대도 응답해야 한다”며 “계속 침묵을 지킨다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압박수위를 높였다.

한편 김 전 수사관은 전날 한국당의 김진태·안상수 의원, 바른미래당의 이언주 의원이 함께 한 가운데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7월 25일 이인걸 당시 청와대 특별감찰반장이 ‘드루킹이 특검에 USB를 제출했다’는 언론 보도를 확인해볼 것을 텔레그램 메시지를 통해 지시했으며 이후 한 특감반원이 관련 사실을 확인한 뒤 상부에 김경수 경남지사와의 메신저 내용이 포함됐다고 보고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저평가 2019-02-12 07:49:34
문재인을 탄핵해야 합니다.
새로운 대통령을 다시 선출해야 합니다.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이며, 김정은의 대변인이며, 김정은의 심부름꾼입니다.
문재인은 경제를 망하게 했으며, 계속 대한민국을 망하게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은 대통령직을 수행할 능력이 없으며, 최악으로 너무 무능합니다.
실업자는 처음으로 100만이 넘었으며, IMF시절보다 더 어렵습니다.
대통령지지율! 여론조사! 정당별지지율! 거짓말입니다. 조작입니다.
드루킹사건을 철저히 수사해야 합니다. 대통령선거는 무효입니다.
왜냐하면 대통령선거가 부정선거, 범죄선거, 사기선거 등등 이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문재인의 대통령당선도 무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