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폄훼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에 여야, ‘집중포화’
5‧18 폄훼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에 여야, ‘집중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출당 조치하라”
민주평화당, “김병준‧나경원 입장 명확히 밝혀라”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극우 인사 지만원씨.[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 의원이 5‧18 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해온 극우 인사 지만원씨를 국회로 초청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연 것에 대해 여야가 9일 입을 모아 비판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을 출당 조치하라”고 촉구했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을 통해 “역사 날조와 안보 사기의 전과자이며 혐의자인 지씨를 민의의 전당인 국회로 불러들이고도 지씨의 발언에 동조하거나 지씨 보다 더 강한 어조로 5.18 민주화 운동과 유공자들을 비난한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지씨의 얼토당토 않은 말들에 굳이 주목할 필요는 없을 것”이라며 “그의 말들은 이미 여러 차례 법적 심판을 받은 바 있고, 5.18 주장과 관련해서는 수차례의 고발로 추가적인 처벌이 뒤따를 것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종명 의원은 ‘논리적으로 5.18이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었다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고 한국당 원내 대변인을 맡고 있는 김순례 의원은 ‘종북 좌파들이 5·18 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 집단을 만들어 내 우리의 세금을 축내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원내대변인의 입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날조하고 유공자들을 모욕한 것은 당의 공식 입장인가”라며 “만일 공식 입장이 아니라면, 광주의 원혼을 모독하고 광주시민의 명예를 더럽힌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당장 출당조치하고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수단체의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에서 5.18 단체 회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주승용 바른미래당 소속 국회부의장도 이날 “망언 제조기 지만원과 한국당은 5.18영령들과 국민께 사죄하라”고 비판했다.

주 국회부의장은 “지씨야 원래 ‘망언의 제조기’로 유명한 사람이지만,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까지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직접 피해자들이 버젓히 살아 있는 오늘에도 이런 망언에 동참했다는 것에 대해 분노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적폐정당이라고 국민들에게 평가받는 이유가 바로 이번 사건에서 보여준 그들의 ‘인식과 철학’때문”이라며 “지만원,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그리고 한국당은 국민들께 당장 진심으로 사죄하라”고 주문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이날 “한국당은 5.18 광주학살을 주도한 전두환의 후예임을 스스로 인정하는가”라고 맹비난 했다.

홍 대변인은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원내대표는 같은 당 몇몇 국회의원 주장처럼 지만원에 동조하면서 광주항쟁에 북한군이 개입했고 전두환이 영웅이라는 허무맹랑한 주장을 믿고 있는지 그 입장을 명확히 밝혀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 지도부는 이들 두 국회의원과 상식이하의 동조 발언을 한 김순례 의원의 입장과 뜻을 같이 하는 지에 대해 명확한 답을 내놔야 한다”면서 “만약 이에 대한 답이 없이 침묵한다면 국민은 한국당과 지도부도 지만원의 허무맹랑한 주장에 동조하고 있다고 볼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이번 일을 계기로 명백히 왜곡되고 잘못된 사안을 가지고 국회에서 세미나 등 여타의 행사를 여는 것에 대해 국회 차원의 규제가 필요하고, 이에 대한 관련 규정을 만들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본다”며 “민주평화당은 5.18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왜곡된 주장을 일삼는 무리와 또 이를 악용해 정치선전 수단으로 삼는 세력에 대해서는 국민과 함께 단호히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역시 “5.18 영령과 유족을 두 번 죽이는 지만원 씨와 한국당 김진태 의원 등의 지속된 망발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일언반구조차 없다”며 “한국당의 오랜 침묵은 암묵적 동의”라고 질타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는 두고 있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는 어쩔 수 없나보다”라며 “시시때때로 군사독재정권의 망령에 사로잡히니 이쯤 되면 지만원씨는 한국당의 비선실세가 맞다”고 비꼬았다.

정 대변인은 “온전한 정신으로는 도무지 할 수 없는 한국당의 5.18 망발은 망조라는 이름의 열차를 탄 것”이라며 “난동의 멍석을 깔아 준 한국당에게 이제 국민들의 멍석말이가 절실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