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하노이’…김정은, 본격적 국제무대 나서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지 ‘하노이’…김정은, 본격적 국제무대 나서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북한 의견 수용…김정은, 베트남 총리‧대통령과 정상회담 할 계획?
북한 김정은 노동당 국무위원장. [사진 / 뉴시스]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것으로 최종 확정됐다. 애초 미국은 다낭을 북한은 하노이를 선호해 왔다. 때문에 이번 결정은 미국이 북한의 의견을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북미 양국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로 베트남 하노이가 결정됐음을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표단이 북한에서 2차 정상회담 시간과 날짜 등에 대한 매우 생산적인 합의를 한 후 방금 북한을 떠났다”면서 “정상회담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27일과 28일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김 위원장을 만나 평화라는 대의의 진전을 이루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앞) 미국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워싱턴 국회의사당에서 마이크 펜스(왼쪽)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이 지켜보는 가운데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미 연방의회에서 열린 신년 국정연설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구체적 개최 날짜는 공개했지만 개최 도시는 공개하지 않았다.

외신들은 최근까지 베트남 다낭을 유력하게 거론했다. 베트남 중부 지역의 최대 상업 항구도시이자 대표 휴양지 다낭은 APEC 정상회의를 치른 경험도 있고 무엇보다 1차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 섬처럼 바다로 둘러싸여 경호면에서 적합한 장소다.

하지만 당초 북한은 자국 대사관이 소재한 하노이를 희망했다. 자국 대사관이 소재했기 때문에 경호와 의전, 본국과의 통신이 유리하다.

특히 김 위원장이 베트남을 국빈방문해 베트남 대통령과 총리와 모두 회담을 할 가능성도 존재한다. 이렇게 될 경우 김 위원장이 국제외교 무대에 본격적으로 데뷔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