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안된다(?)…평화 이끌 수 없어”
홍영표,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안된다(?)…평화 이끌 수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영표, “2차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 실현할 기회”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고 공식화한 것과 관련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한반도 평화를 실현할 수 있는 다시없는 기회”라고 기대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1차 북미정상회담이 북미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 논의의 출발이라면 2차는 실질적 성과를 내는 회담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1년간 평화를 위한 노력이 없었다면 트럼프 대통령 말처럼 한반도에 큰 전쟁이 일어나 수백만 명 목숨을 잃는 사태로 갈 수도 있었다”며 “이번이 한반도 평화를 이룰 마지막 기회라는 생각으로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의 실질적 비핵화 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대북 제재 완화, 나아가 종전선언까지 평화 프로세스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하겠다”며 “야당도 평화의 길을 여는 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 원내대표는 “수구 냉전적 사고에 사로잡혀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은 안 된다’는 식의 무조건적인 반대로는 한반도 평화를 이끌어낼 수 없다”며 “국회도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가 정착되도록 정략적 사고에서 벗어나 초당적 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