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택시 기본요금 오른다…16일부터 3000원→3800원
서울택시 기본요금 오른다…16일부터 3000원→3800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 오르는 만큼 서비스 좋아질 거라는 전망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서울 택시 기본요금이 오는 16일 오전 4시부터 현행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오른다. 지난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올린 뒤 5년4개월만의 인상이다.

7일 서울시는 택시 노사민전정 협의체, 물가대책위원회 등을 거쳐 최종 조정된 택시 요금 2㎞당 3800원을 16일 오전 4시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또 시간요금은 기존 142m당 100원에서 10m 줄어든 132m당 100원으로, 거리요금도 기존 35초당 100원에서 31초당 100원으로 줄어든다. 심야 할증요금도 현 3600원에서 4600원으로 인상되며 10원 단위까지 요금이 나올 경우 100원 단위로 반올림한다. 단 심야 기본요금 거리(2km)와 심야할증 적용 시간(자정~오전 4시)은 변하지 않는다.

대형·모범택시는 기본요금을 5000원에서 6500원으로 인상한다.

요금이 인상되더라도 택시 회사는 사납금을 6개월간 동결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에는 실제 수입 증가분의 80%를 택시 기사 월급에 반영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달 중으로 서울 시내에서 승차거부가 불가능한 콜택시와 함께 여성전용 예약제 콜택시를 시범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들 서비스에 참여하는 택시 기사에 대해서는 사납금 제도를 없애고 완전 월급제를 시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