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력’잃은 민주당에 ‘내부결속’ 다진 이해찬
‘활력’잃은 민주당에 ‘내부결속’ 다진 이해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총선 승리‧정권 재창출” 독려
이해찬, "“4월까지 총선룰 확정" 약속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그간 침체된 당 분위기 쇄신과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오는 4월까지 총선룰을 확정해 총선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2020년 총선 승리, 정권 재창출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설 명절을 맞아 민주당 소속 전국 대의원에게 “당 혁신과 미래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면서 이같은 설날 메시지를 보냈다.

특히 올해 민생정책과 경제 문제 해결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도 밝혔다.

이 대표는 “올해는 3·1혁명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고 고(故) 김대중·노무현 두 대통령님 서거 10주기가 된다”며 “대한민국과 민주당에게 대단히 중요한 한 해”라고 말했다.

이어 “당은 올해 화두를 '평화·경제, 새로운 100년'으로 정했다”며 “그 중 가장 중요한 과제는 민생 안정과 경제 활력”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정·청의 혼연일치로 '광주형 일자리'를 타결시켰듯 올해는 철저한 현장 중심의 당 운영, 사회적 대화와 대타협으로 국민이 체감하는 변화를 만들어 내겠다”며 “정책전당대회와 정책엑스포를 개최해 민생정책 개발에도 적극적으로 힘을 쏟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이달 말 개최될 것으로 알려진 제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지금의 평화국면은 두 번 다시 없을 절호의 기회”라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70년 분단의 역사를 끝내고 평화·공존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올해 더 굳은 각오와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함께 흔들림 없이 전진하겠다”며 “2020년 총선 승리, 문재인 정부 성공, 정권 재창출로 민주당 승리의 새 역사를 만들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