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비건, '주한미군 철수 북미협상 논의대상 아냐'
美 비건, '주한미군 철수 북미협상 논의대상 아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는 北 침공하지 않을 것...北 전복 추구 안해
ⓒ뉴시스DB
ⓒ뉴시스DB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미협상에서 주한미군 철수문제는 논의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31일(현지시각) 비건 대표는 미 캘리포니아주 스탠퍼드 대학에서 진행된 한 강연에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전혀 논의된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북미협상에서는) 이런 거래를 의미하는 어떤 외교적 논의에도 관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비건 대표는 “미국은 북한을 침공하지 않을 것이며 북한 정권의 전복을 추구하지 않는다”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을 끝낼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70년간의 전쟁과 적대감을 뛰어넘어야 할 시간이라는 점을 확신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갈등이 더 이상 지속할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한편 앞서 북한은 그동안 북미회담 등을 이어오면서 비핵화를 둘러싸고 주한미군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낸 바 있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앞서 지난 1일 신년사를 통해서도 한미 군사훈련을 중단하라고 하고 한반도 내 ‘전략 자산’을 제거를 요구키도 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일각에서는 북한 비핵화의 상응 조치를 둘러싸고 ‘주한미국 철수론’이 급부상하고 있었지만 이날 논의 대상이 아니라는 뜻을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