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 8만 명...서울형 대안학교 3년내 45개소 운영
'학교 밖 청소년' 8만 명...서울형 대안학교 3년내 45개소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권 밖 교육‧진로 선택한 서울시내 청소년 위한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
대안학교 학생들의 수업모습 / ⓒ서울시
대안학교 학생들의 수업모습 / ⓒ서울시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서울시내 학교를 중도에 그만 둔 이른바 ‘학교 밖 청소년’이 8만여 명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서울시가 이들에게 공교육 수준의 학습평등권을 보장하는 ‘서울형 대안학교’ 모델을 육성한다. 

30일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형 대안학교’를 오는 2020년까지 15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45개소를 지정해 운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서울시는 대안교육 분야를 공적영역으로 편입시킨다는 목표로 ‘서울형 대안학교’를 통해 입시경쟁과 교과목 중심의 제도권이 아닌 다른 틀의 교육이나 진로를 선택한 청소년들에게도 차별 없는 교육환경과 질 높은 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제도권 교육의 절반 수준밖에 안됐던 비인가 대안학교에 대한 지원을 늘려 ‘서울형 대안학교’에 대한 시비 지원을 기존 전체 운영비의 40%에서 7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이렇게 되면 대안학교 학생 1인 당 연간 교육지원비가 공교육비(942만 원)에 준하는 수준인 880만 원(기존 1인당 500만 원)까지 확대된다.

더불어 인턴십, 검정고시 및 자격취득 지원 같이 학교 밖 청소년들의 정책적 요구를 고려한 맞춤형 지원사업도 확대해 강화한다. 

서울시장학재단과 협력해 대안학교에 다니는 저소득 청소년들에게 교육비를 제공하는 ‘대안교육기관 장학금’도 신설, 기존 제도권 학교를 다니는 저소득 학생들처럼 학교 밖 저소득 청소년들에게도 학비를 지원한다. 

또 서울시는 학교 밖 청소년 발굴을 위해 서울시-서울시교육청(학교이탈)-경찰청(사건현장)-검찰청‧법원(보호관찰처분)이 참여하는 ‘지역사회 청소년통합지원체계’를 보다 촘촘하게 운영한다. 

당초 연 2회 개최했던 운영위원회를 올해부터 분기별로 확대 개최해 학교 밖 청소년 발굴‧지원에 대한 보다 밀도 있는 논의를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