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당 대표 출마? 없다…황교안·오세훈·홍준표 불출마하길”
김병준 “당 대표 출마? 없다…황교안·오세훈·홍준표 불출마하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 분란 단초 제공한 분이나 책임 있는 분, 당 기여 불확실한 분들 출마하지 않았으면 해”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4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이 24일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김민규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자신의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 “없다”고 강조하며 사실상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전당대회 출마 여부와 관련해 “제가 출마할 수 있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그는 당권 경쟁 행보를 보이고 있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를 겨냥 “이 분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걱정이 많다. 친박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당 기여가 낮다는 점에서 특히 그렇다”며 “친박 탄핵 프레임을 당내 통합을 방해하는 것은 물론 자유민주주의, 자유시장경제를 위한 보수정치 통합의 걸림돌이 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김 위원장은 “계파문제가 살아날 가능성도 크다. 2020년 선거를 수세로 치르게 할 가능성이 있다”며 “정부여당이 실정을 거듭해도 수도권 선거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도 지적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그는 “오늘 한 분만 말한 것은 가장 적극적인 행보, 당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솔직히 당의 분란과 어려움과 혼란 단초 제공한 분이나, 책임 있는 분들, 혹은 당 기여 확실하지 않은 이런 분들은 출마하지 않았으면 한다”며 “오세훈 전 시장 문제도 알고 있을 것이고 홍준표 전 대표에 관한 이야기도 어떤 부담이 되는지 알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어 사실상 황 전 총리 뿐 아니라 오 전 시장과 홍 전 대표의 출마에도 부정적 시각을 드러냈다.

한편 당초 이날 회견에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3일 국회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참석 후 “생각이 정리됐다. 제가 무슨 생각을 하고 무엇을 하고 있는 것인지 내일 설명하는 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혀 당권 도전 의사를 밝히게 될 것으로 전망됐으나 그간 스스로 “심판이 선수로 뛰는 것에 관중들이 감동하겠느냐”고 강조해왔던 만큼 결국 다시금 기존 입장을 고수하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