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블록체인 컨소시엄 하이퍼레저·EEA 가입…‘국내은행 최초’
하나은행, 블록체인 컨소시엄 하이퍼레저·EEA 가입…‘국내은행 최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LN 서비스 앞두고 블록체인 기술 활성화
사진 / 시사포커스 DB
사진 / 시사포커스 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KEB하나은행은 올해 GLN(Global Loyalty Network)의 본격 서비스를 앞두고 국내 은행 최초로 세계적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하이퍼레저(Hyperledger)와 이더리움기업연합(Enterprise Ethereum Alliance)에 가입했다고 22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지난 2016년 4월 국내 최초로 글로벌 블록체인 컨소시엄인 R3 CEV에 가입한 이후 글로벌 빅3 블록체인 컨소시엄 가입을 모두 완료하게 됐다.

하나은행의 GLN은 전 세계 은행과 결제사업자, 유통업자가 제휴를 통해 자금 결제와 송금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글로벌 금융 플랫폼이다. 금융소비자들은 이 GLN을 통해 해외 어디서든 디지털 자산을 자유롭게 교환 및 사용할 수 있다. 블록체인을 통해 GLN에 참여하는 사업자 간 동일한 분산원장 공유와 빠르고 안전한 대금 정산·송금 등이 가능하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4년 넘게 꾸준히 준비해 온 GLN 사업이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며 ”다양한 플랫폼들이 출시되고 있지만 결국 결제와 어떻게 연계되느냐가 성공의 관건인데 GLN을 통해 해외 어디서든 간편하게 결제된다면 글로벌 핀테크 경쟁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나은행은 이번 컨소시엄 가입을 통해 해외 블록체인의 새로운 기술과 동향을 더 체계적으로 수집해 국내외 컨소시엄 멤버들을 추진 사업에 적극적으로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계획이다.

하이퍼레저 컨소시엄은 리눅스 재단이 주도하는 블록체인 오픈소스 프로젝트로 모든 산업에서 이용 가능한 개방혁 블록체인을 표방하고 있으며 EEA는 기업이 이더리움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 및 활용하기 위해 만들어진 연합체다.

한준성 KEB하나은행 부행장은 “하이퍼레저 및 EEA의 구성원들과 함께 표준화된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GLN 확장은 물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이 더욱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