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코스콤, ‘금융 특화 클라우드 사업’ 공동 추진키로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코스콤, ‘금융 특화 클라우드 사업’ 공동 추진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권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 목표
박원기 NBP 대표(왼쪽)와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박원기 NBP 대표(왼쪽)와 정지석 코스콤 사장이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네이버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이하 NBP)이 코스콤과 금융 특화 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코스콤 본사에서 사업계약을 맺고 코스콤의 금융사업 역량과 NBP의 클라우스 플랫폼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금융권 최적화 클라우드 서비스 개발을 위해 전략적으로 협력해 나가는 데 손을 모았다.

NBP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관련 보안 인증 획득과 안정성을 바탕으로 한국은행, 한국재정정보원, 삼성카드, 미래에셋대우, 현대페이 등 다양한 금융권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다. 또한 코스콤은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지난해 국내 첫 오픈소스 기반 통합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코스콤 R&D 클라우드’를 오픈해 핀테크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등 클라우드 금융권 확산을 선도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계약을 토대로 올 상반기에는 완벽한 업무망 분리 환경과 함께 금융회사의 민감한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도록 최고 수준의 보안체계를 갖출 예정이다. 이와 함께 여의도에 ‘금융 쿨라우드 존’을 구축해 코스콤의 금융IT서비스 중 적용 가능한 업무를 금융 클라우드로 전환하기로 했다.

박워기 NBP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금융 전문 파트너를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민감정보까지 열리는 금융권 클라우드 정책에 도입 가능한 안정적인 금융 맞춤형 클라우드를 공급하고 연중 실시간 기술을 지원하는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지석 코스콤 사장은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금융고객들에게 맞춤형 금융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핀테크 기업들의 솔루션을 유통할 수 있는 생태계를 구축하면서 코스콤 또한 데이터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고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해 3분기 실적 콘퍼런스 콜에서 “금융서비스는 네이버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금융권으로 저변을 넓히는 것에 집중할 것을 예고한 바 있다.

당시 최인혁 네이버 비즈니스총괄 부사장은 “(네이버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는 다양한 시각에서 검토하고 있으나 현재 확정한 것은 없다”며 “규제완화로 ICT 기업에 대한 새로운 환경이 마련돼 있고 새로운 금융환경에 있어 네이버페이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