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리플 악재에 곤혹스런 민주당…사법개혁 걸림돌 될까 ‘노심초사’
트리플 악재에 곤혹스런 민주당…사법개혁 걸림돌 될까 ‘노심초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교 ‘재판민원’+손혜원 ‘땅 투기’ 의혹…민주당, “사무처 상황 파악 後 조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홍영표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사진 / 오훈 기자]

[시사포커스 / 박고은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탈원전 논란 등 당내 불협화음 표출에 이어 최근 서영교 의원의 ‘재판민원’, 손혜원 의원의 ‘땅 투기’ 의혹 등 잇단 악재로 몸살을 앓고 있다.

특히 사법농단 사태로 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이 최대 과제로 떠올랐지만 자당 소속 의원의 재판 민원 의혹으로 인해 자칫 사법개혁 동력에 걸림돌로 작용될 수 있어 당 지도부도 노심초사 하고 있다.

◆노심초사 선 긋는 與

이해찬 대표는 16일 “사무처에서 상황을 파악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 직후 ‘서 의원의 재판민원 의혹에 대해 보고를 받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언론 보도를 보고 알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도 “당에서는 일단 사무처에서 긴급하게 사실관계 확인하는 조사하기로 했다”며 “조사 결과를 들어보고 그것에 따라서 조치를 취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 중 하나인 사법개혁을 책임지는 여당에서 소속 당 의원이 ‘사법농단 의혹’ 사건에 연루되면서 ‘동력을 잃는 것 아니겠느냐’는 질문에 대해 “정치권과 사법부의 이런 불미스런 일들이 저는 오히려 사법 개혁을 해야 하는 더 큰 이유라고 생각해서 앞으로 당에서는 강력하게 필요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손혜원 의원의 땅 투기 의혹과 함께 “당 사무처에서 서영교 손혜원 의원 둘다 진상조사하기로 했으니 지켜보겠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해서 본인 소명도 듣고 필요한 것들은 관련된 사람 및 기관도 조사 할 수 있다. 조사해서 결과 놓고 당 지도부와 함께 논의해 보도록하겠다”고 설명했다.

서 의원은 현재 원내수석부대표이다. 이에 ‘직 수행을 유지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렇게 하려고 한다”며 “길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신속하게 판단해서 지도부에서 어떤 조치 필요할지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손 의원 본인의 소명도 필요한 것 아닌가. 그게 조사다”라며 “언론에 보도됐는데 그 과정이나 그 내용에 대해서는 조사를 해서 당에서 판단 내릴 수 있으니깐 빨리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kddkwl 2019-01-16 22:04:24
수상해 냄새나 가 ...
손혜원의원님 , 힘내십시오...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