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DB손보·메리츠화재, 오늘부터 車 보험료 인상
현대해상·DB손보·메리츠화재, 오늘부터 車 보험료 인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 손보사들 이번 달 내로 줄줄이 인상
사진 / 시사포커스DB
사진 / 시사포커스DB

[시사포커스 / 임솔 기자] 오늘(16일)부터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의 자동차보험료가 인상된다.

업계 2위 현대해상이 평균 3.4%, 3위 DB손해보험이 평균 3.5%, 6위 메리츠화재가 평균 3.3% 인상된다. 개인용자동차보험 기준으로는 각각 3.9%, 3.5%, 4.4% 인상된다.

오는 19일에는 4위 KB손해보험이 3.5%, 21일 한화손해보험 3.8%를, 롯데손해보험이 3.5%를 인상하며 24일에는 AXA손해보험이 3.2%, 26일에는 흥국화재가 3.6%, 업계 1위인 삼성화재는 31일 3.0% 인상할 예정이다.

1∼6위 손보사들이 일제히 자동차보험료를 인상하면서 사실상 모든 자동차보험 가입자의 보험료가 이번 달 가입·갱신계약부터 3%대 오르게 됐다. 개인·영업·법인 등 차주 특성에 따라 인상률은 차등 적용되며 정확한 인상률은 책임개시일 5일 전인 지난 11일 이후 각 손보사 홈페이지에 공시되고 있다.

지난해 폭염과 태풍 등으로 인해 자동차보험의 손해율이 큰 폭으로 악화됐다. 손보사들의 자동차버험 손해율은 지난해 3분기 들어 급격히 악화돼 90%에 육박했다. 여기에 사업비를 더한 합산비율은 105.2%로 크게 늘었다. 합산비율이 100%를 넘어가면 적자로 풀이된다. 실제로 11개 손보사의 3분기 영업실적은 1988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누적적자는 총 210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41억원 하락한 수치다.

한 업계 관계자는 “당초 보험사는 7%대의 인상을 주장했지만 3%대에 그친 만큼 이번 인상으로도 손해율을 메우지 못한다면 하반기에 추가 인상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