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독수리 건 잡으러 왔다"...예상치 못한 다크호스 등장
'복면가왕', "독수리 건 잡으러 왔다"...예상치 못한 다크호스 등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상치 않은 아우라로 예선전 없이 가왕에게 직접 출사표?
ⓒMBC
ⓒMBC ‘복면가왕’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MBC ‘복면가왕’ 92대 가왕 ‘독수리 건’의 아성에 도전하는 준결승 진출 복면 가수 4인이 무대가 벌써부터 관심이 모아진다.

13일 방송될 ‘복면가왕’에서는 그동안 실력파 가수들의 등장에도 파죽지세의 기세로 3연승을 이룬 가왕 ‘독수리 건’ 앞에 예상치 못한 다크호스가 등장한다.

‘독수리 건’의 비상을 저지하기 위해 초특급 복면 가수가 예고되고 있는 것. 범상치 않은 아우라로 예선전 없이 가왕에게 직접 출사표를 던진 복면 가수가 누굴지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지난주 살짝 공개된 무대 영상만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들의 이름이 거론되며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범상치 않은 포스로 단숨에 좌중을 압도한 복면 가수의 모습에 판정단 또한 여러 유명인의 이름을 거론하며 추리를 이어갔다.

특히 위너 이승훈은 “리액션이나 무대 매너에서 할리우드 냄새가 난다! 할리우드 배우 잭 블랙 같다!”라고 과감한 추리를 시도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스티븐 연, 제임스 맥어보이부터 국내 개그맨 허경환까지 다양한 후보를 거론하며 의견이 분분히 갈린 연예인 판정단들. 과연 이중에 복면 가수가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복면가왕’ 판정단의 추리를 지켜보던 복면 가수가 김구라에게 대뜸 “I Am You!”라고 외쳐 더욱 혼란을 가중시켰다는 전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