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신영, '과거 유재석 아니었으면 예능 그만뒀을 것'
김신영, '과거 유재석 아니었으면 예능 그만뒀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신영의 마음을 돌린 미담 제조기 유재석의 조언
ⓒJTBC
ⓒJTBC

[시사포커스 / 이선기 기자] 방송인 김신영의 마음을 돌린 미담 제조기 유재석의 한마디가 눈길을 끈다.

12일 JTBC ‘요즘애들’ 제작진에 따르면 최근 사전녹화현장에서는 애어른 6MC가 서로에게 고마운 점과 아쉬운 점에 대해 얘기하는 솔직한 시간을 갖는다.

특히 이날 녹화에서 기다렸다는 듯 가장 먼저 입을 연 사람은 ‘성인 래퍼’ 하온. 조심스럽게 입을 연 하온은 ‘요즘애들’의 공식짝꿍 안정환을 지목하며 “정환 형이 저를 너무 죽이려고 한다”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특히 하온의 발언에 경악한 MC들은 안정환을 비난했고, 안정환은 “억울한 면이 있다”며 사건의 전말을 공개했다.
 
또 김신영은 신인시절을 회상하며 국민MC 유재석에 대한 미담을 밝혔다. 과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한마디도 못하고 자괴감을 느꼈을 당시, MC였던 유재석이 건넨 따뜻한 한마디에 예능을 그만두려고 했던 마음을 돌릴 수 있었다고 한 것.

그녀는 “(유재석은) 저에게 신적인 존재”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했다. 훈훈함도 잠시, 김신영은 유재석이 요즘 급격히 예민해졌다며, “이제 (메뚜기에서) 여치로 바뀌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